두란노에서 하는 사모세미나.

올해도 나를 아름답게 다듬기에 충분했다.

시간시간 생수를 마실수 있어서 얼마나 감사하던지.....

준비의 기도가 이렇게 엄청나게 은혜를 장소에 가슴마다

부어짐을 느꼈다.

이곳저곳에서 세미나가 열리는데 환경도 그다지 좋은곳이

아닌데 원근각처에서 생수의 물줄기를 따라 많은 사모님들이

오셨다. 그 생수가 스며들어 목마름을 해결하고 메마른 맘 밭을

적시기에 충분했다. 환한얼굴 행복해하는 얼굴에서 분명 주님이

마음에 성전삼고 오셔서 삶에 새로운 에너지를 확실하게 불어넣어

주시고 계심을 알수 있었다.

이 세미나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베풀어주시는 은혜의 자리고

생명축제구나!

이런 축복을 운반하는 고장난 수레가 고침받고 회복되는 자리....

하나님이 원하시는 보좌앞으로 강하고 담대하게 나가는

거룩한 통로. 횟수가 더해갈수록 생명의 물줄기가 굵어지고

더 깊은곳에서 1급수가 솟아올라오길 기대해본다.

이번에 수고하신 원장님과 모든 사모님들께 감사하며 생각하며

축복한다. 흘린 땀과 수고 눈물 아름다운 기도의 열매에 하나님의

기억하심이 있으리라.

우리 두란노가 더 좋은 소문이 나고 많은 사모님들의 회복의

장소로 하나님이 일하시는 곳으로 부족함이 없기를 기도해본다.

우리 모든 사모님들 영적지도자로 잘 감당하기위해 건강도

챙기는것 잊지마시길...

모두모두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