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란노세계선교회에 첫 발걸음은 설렝임과  무거움 이었다.   설원장님을 뵙는 순간  포근한  모성애를 깊게 느꼈다.   수많은 사모님들의 영롱한 순수한 눈빛이 살이 있었다.   그래서 나는  한국 교회  미래를 희망 가운데 볼 수 있었다.   너무너무 감사했다. 

  나는 그날 돌아와 한참동안  기도에 임했다.    두란노세계선교회가   나날이 발전 하기를 ..또한  설원장님께서 더욱 강건 하시길 .. 모여 온  모든 교회 사모님들이 더욱  강건 하시길 ..   기도를 마치며   한가지 소원을 아뢰며  이 순수함을  영원히 간직 하시길 ...  아멘        강태구

이 게시물을..